[스프링캠프 인터뷰]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 근데 인태랑 수행이 감이 좋더라" '여우같은 곰' 김태형 감독의 이유있는 너스레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스프링캠프 인터뷰]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 근데 인태랑 수행이 감이 좋더라" '여우같은 곰' 김태형 감독의 이유있는 너스레 > 공지사항

[스프링캠프 인터뷰]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 근데 인태랑 수행이 감이 좋더라" '여우같은 곰' 김태형 감독…

페이지 정보

작성자 EN4jF447 댓글 0건 조회 672회 작성일 21-12-17 08:23

본문

LH5U3K4XH3VCK35LQNQ7O2AMQU.jpg [스프링캠프 인터뷰] "아쉽지 않다면 거짓말, 근데 인태랑 수행이 감이 좋더라" \'여우같은 곰\' 김태형 감독의 이유있는 너스레

 "아쉽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인데 인태랑 수행이 감이 좋더라 (웃음)"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에게 겨울 FA시장에서 생긴 출혈을 어떻게 메꿀 것인가 물으니 돌아온 답이다. 첫마디에 "별 수 없다, 남은 선수들끼리 똘똘 뭉쳐야지"라고 말하며 껄껄 웃었다.

김 감독에게 이번 시즌은 또 다른 도전이 될 전망이다. 캠프 열기 또한 어느 때보다 뜨겁다. 박건우, 김재환의 자리를 두고 김인태, 조수행, 안권수, 국해성, 신성현, 김대한 등이 치열한 경쟁 중이다. 여태까지 젊은 유망주들이 빈 자리를 잘 메꿔줬던 두산이기에 개막까지 지금의 플랜이 착실히 진행된다면 올해도 충분히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다.


김 감독 역시 “그 동안 전력이 빠져도 팀 전체가 잘 움직여서 좋은 성적을 냈다”며 “선수들이 빈자리에 들어가기 위해 굉장히 열심히 하고 있다. 당장 그 선수들에게 성적을 기대하긴 힘들지만 야구는 계속 돌아가는 것”이라고 낙관했다.


작년 정수빈의 부진으로 기회를 받았던 김인태가 한 단계 더 성장한 타격 내용을 보여준 것도 두산의 FA시장 스탠스에 큰 영향을 줬다. 김 감독은 "이제 잘 할 때가 되긴 했다" 라고 웃으며 "원래부터 타격적 재능은 좋았는데 작년부터 타석에서 확실한 본인 컨셉을 잡고 가더라. 수비도 많이 좋아졌고 그정도면 잠실 외야에서 충분히 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조수행 역시 확실한 장점인 주루와 성장한 타격 센스로 김 감독의 눈도장을 받았다.  


김 감독은 “지금 선수의 전력을 극대화해서 성적을 내야 한다. 그게 감독의 역할”이라고 강조하며 “이렇게 해서 좋은 흐름이 찾아온다면 충분히 잘 해나갈 수 있다”고 희망찬 2022시즌을 꿈꿨다.씨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나의정보

회원로그인

오늘 본 상품

없음

장바구니

쇼핑몰 검색

위시리스트

REVIEW

INFO

회사명. (주)코리안패밀리컬처앤콘텐츠 주소. 서울시 중구 다산로 220 B2F
사업자 등록번호. 802-86-00962 대표. 장준성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김태성
전화. 070-4383-4771 팩스. 070-4383-4771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17-서울중구-1786호
Copyright © 2001-2013 (주)코리안패밀리컬처앤콘텐츠. All Rights Reserved.

CS CENTER

02-2264-4770

카카오톡 http://pf.kakao.com/_yxjxoRC 클릭!

FAQ 1:1 문의